대메뉴로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고객서비스헌장
  • 부패신고상담
  • 여객운송약관 및 부속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새창열림)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열차 및 철도시설촬영관련 안내
관련사이트로 이동(새창열림)

보도자료

홈 사이버 홍보실 > 보도자료
페이스북 새창열림 트위터 새창열림 인쇄 새창열림

글번호 : 15047405

작성일 : 2021-07-15 | 조회수: 1139

한국철도, 열차 지연배상금 8월부터 ‘자동환급’

 

배포일시ㅣ2021. 7. 15. (목)

매    수ㅣ총 2 매

담당부서ㅣ여객마케팅처

담 당 자ㅣ처장 구혁서 (042-615-3956)  차장 류희영(3962)

배포부서ㅣ홍보문화실(042-615-3127)



한국철도, 열차 지연배상금 8월부터 ‘자동환급’

국회 국토위 권고로 추진…지연배상 절차 간소화, 승차권도 카톡으로 전달



□ 한국철도(코레일)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권고로 추진 중인 ‘열차 지연배상’과 ‘승차권 전달하기’ 서비스 절차 간소화를 다음달부터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 한국철도는 천재지변이나 안전을 위한 조치를 제외한 기타 사유로 열차가 20분 이상 늦으면, 공정거래위원회의 ‘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 의거해 승차권에 표시된 운임의 최대 50%를 환급하는 열차 지연배상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 그동안 열차가 지연되면 승객이 도착역 창구나 모바일 앱 ‘코레일톡’에서 별도로 지연배상금 환급을 신청해야 했지만, 다음달 1일부터는 역 창구에 줄 설 필요 없이 간편하게 환급받을 수 있다.


 ㅇ 신용카드나 간편결제로 구입한 승차권의 지연배상금은 승객이 따로 신청하지 않아도 해당 결제수단으로 익일에 자동 반환된다. 현금 결제 승차권은 한국철도 홈페이지( www.letskorail.com )에 계좌정보를 등록하고 입급받을 수 있다.

 

ㅇ 이에 따라 그간 지연열차 승객의 역창구 대기를 줄이기 위해 함께 운영해 왔던 지연할인증은 폐지한다.


□ 이와 함께 고령자나 장애인 등 IT취약계층이 좀 더 편하게 열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오는 8월 중 ‘승차권 전달하기’ 기능을 개선한다.


 ㅇ 가족이나 지인이 대신 승차권을 예약해주는 경우 IT 취약계층의 휴대폰 문자메시지(SMS)나 ‘카카오톡’ 앱으로 바로 보낼 수 있게 된다. 그동안 한국철도의 승차권 예매 앱 ‘코레일톡’에서만 가능했던 ‘전달하기’ 서비스 이용 편의를 개선한 것이다.


□ 한국철도 관계자는 “철도 이용객의 눈높이에서 소비자 편익을 높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제도와 서비스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담당자 :
정은정
부서 :
홍보문화실>언론홍보처
전화번호 :
042-615-3127
보도자료 페이지 만족도 평가

만족도조사해당페이지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하여 주십시오.

  • 매우 만족
  • 만족
  • 보통
  • 불만족
  • 매우불만족


콘텐츠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