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로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고객서비스헌장
  • 부패신고상담
  • 여객운송약관 및 부속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새창열림)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열차 및 철도시설촬영관련 안내
관련사이트로 이동(새창열림)

보도자료

홈 사이버 홍보실 > 보도자료
페이스북 새창열림 트위터 새창열림 인쇄 새창열림

글번호 : 15058168

작성일 : 2021-09-14 | 조회수: 700

한국철도, ‘열차 승차권 전달’ 이제 문자와 카톡으로도!

 

배포일시ㅣ2021. 9. 14. (화)

매    수ㅣ총 2 매

담당부서ㅣ여객마케팅처

담 당 자ㅣ처장 구혁서 (042-615-3956)  차장 류희영(3962)

배포부서ㅣ홍보문화실(042-615-3127)



한국철도, ‘열차 승차권 전달’ 이제 문자와 카톡으로도!

국회 권고 수용해 ‘승차권 전달하기’ 서비스 개선



□ 이제부터 ‘코레일톡’ 뿐만 아니라 문자메시지나 ‘카카오톡’으로도 다른 사람에게 열차 승차권을 전달할 수 있다.


□ 한국철도(코레일)는 국회(국토교통위원회) 권고를 적극 수용해 ‘승차권 전달하기’ 서비스 방법을 더욱 편리하게 개선한다고 14일 밝혔다.


□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나 카카오톡 앱으로 전송되는 인터넷 연결 주소(URL)만 클릭하면 손쉽게 승차권을 확인할 수 있다. 고령의 부모님이나 장애인 등을 위한 승차권 대신 예약이 더욱 간편해지는 것이다.


 ㅇ 기존에는 모바일 앱 ‘코레일톡’ 사용자에게만 승차권을 전달할 수 있었다. 승차권을 전달받는 사람이 휴대전화에 ‘코레일톡’을 설치하고 철도회원 가입과 사용자 인증(로그인) 절차를 거쳐야 했다.


□ 또한, 잘못 전송한 경우 전달한 승차권을 회수할 수 있는 기능도 새롭게 추가해 이용자 편의를 높였다. 단, 열차 출발이 임박한 10분 전에는 회수할 수 없으니 주의해야 한다.


□ 한국철도는 이번 서비스 개선으로 ‘다른 사람이 예약한 승차권을 캡처 이미지로 받아서 사용’하는 부정승차 사례가 없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캡처 이미지는 유효한 승차권이 아니기 때문에 승차권 미소지 부가운임 징수 대상에 해당한다.


□ 이와 함께, 그동안 만 70세 이상에게만 제공하던 ‘승차권 전화예약 서비스’ 대상 기준을 만 65세로 낮춰, 약 19만 명 더 혜택을 보게 됐다. 역 창구에 줄서서 기다릴 필요 없이 철도고객센터 전문 상담원과 통화하면서 편하게 승차권을 예약할 수 있다.


□ 정왕국 한국철도 사장직무대행은 “이용객의 눈높이에서 적극적으로 서비스와 제도를 정비하고 IT 취약계층이 열차를 탈 때 불편함이 없도록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담당자 :
정은정
부서 :
홍보문화실>언론홍보처
전화번호 :
042-615-3127
보도자료 페이지 만족도 평가

만족도조사해당페이지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하여 주십시오.

  • 매우 만족
  • 만족
  • 보통
  • 불만족
  • 매우불만족


콘텐츠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