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로고타입

코레일, 빈대 예방에 총력 대응
  • 작성일 2023-11-09
  • 조회수 852
뉴스·홍보_보도자료 상세보기 – 내용, 파일, 담당자 연락처로 구성

코레일, 빈대 예방에 총력 대응

합동대책본부 기능 강화, 대책회의 열고 해충 차단 방안 긴급 점검

전담 방제팀 운영 등 예산·인력·장비 집중해 전사 대응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지난 8일 오전 대전사옥에서 빈대 예방을 위한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모든 열차와 역사 등을 중심으로 철도 전 분야에 걸쳐 빈대 차단 방안과 방제 현황을 집중 점검했다고 밝혔다.


9일 현재 KTX와 전철 등 열차에서 빈대가 발견되거나 의심 신고가 접수된 적은 없으나, 최근 인터넷과 SNS 등에서 빈대 관련 우려가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철도 내 빈대 유입을 사전 차단하기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선 것이다.


앞서 코레일은 지난달 26일부터 빈대 방제작업을 선제적으로 시행하고 있으며, 지난 6일부터는 해충 차단을 위한 합동대책본부를 가동하는 등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코레일은 긴급 안전예산을 투입해 물리적?화학적 방제 물품을 추가로 구입해 방제에 더욱 집중할 예정이며, 빈대 예방 대책을 총괄 관리하기 위한 특별 상황반도 운영하고 있다. 


(철도역 등) 전국 철도역에 171명, 33팀으로 구성된 ‘빈대 방제기동반’을 운영하며 수시로 소독 및 방제작업 중이며, 고압 스팀청소기를 추가 구매하여 방제를 강화할 것이다. 특히 공항과의 접점인 광명역과 서울역, KTX 연계 공항버스를 대상으로 강도 높은 방제작업을 벌이고 있다. 


(열차) KTX와 전철을 비롯해 모든 열차는 매일 1회 이상 소독 및 방제하고 있다. 화학적 구제 방법인 살충제 사용 시에는 환경부에서 허가받은 약품을 사용한다. 객실뿐 아니라 캐리어 등 짐 보관 공간까지 꼼꼼히 방역하고 있으며, 열차가 종착역에 도착하거나 차량기지에 들어오면 고압 스팀청소기를 활용해 물리적으로 방제한다.


특히, 빈대 발생 시 열차 운행을 조정할 수 있도록 KTX와 일반열차, 전동열차 등 열차별로 비상 편성도 준비했다. 


한문희 코레일 사장은 “해충 유입을 실질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빈틈없는 방제 관리 태세를 갖춰 국민이 안심하고 안전하게 열차를 타실 수 있도록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파일
jpg 문서 1109.jpg 다운로드
hwp 문서 231109 코레일, 빈대 예방에 총력 대응.hwp 다운로드 미리보기
공공누리 마크(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하여 주십시오.

만족도 조사

담당자 정보

담당자 정보

  • 관리부서언론홍보처
  • 담당자이지윤
  • 전화번호042-615-3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