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로고타입

“KTX 자유석 검표, 직접하고 편히 쉬세요”
  • 작성일 2023-09-06
  • 조회수 1,825
뉴스·홍보_보도자료 상세보기 – 내용, 파일, 담당자 연락처로 구성

“KTX 자유석 검표, 직접하고 편히 쉬세요”

10월부터 승객이 직접 코레일톡으로 좌석 QR코드 인식 ‘셀프체크’ 시범운영

앱 동기화도 역 방문 없이 가능하게 개선…고객 체감하는 디지털 혁신 추진



다음 달부터 KTX 자유석 이용이 더욱 편해진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오는 10월부터 KTX 자유석 승객이 스스로 검표하는 ‘셀프체크’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셀프체크는 고객이 직접 모바일 앱 ‘코레일톡’으로 자유석에 부착된 QR코드를 촬영하는 방식으로 좌석을 이용할 수 있다. 


그동안 KTX 자유석의 검표 작업은 승무원이 자유석 칸의 승객 모두를 대상으로 일일이 승차권을 확인해왔다. 이로 인해 열차 내에서 잠을 자거나 휴식을 취할 때도 검표로 인해 불편을 느낀다는 의견이 있었다. 이번에 도입되는 셀프체크로 자유석 승객은 승무원의 검표 없이 해당 좌석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용방법은 코레일톡의 ‘승차권 확인’ 메뉴에서 정기승차권 또는 자유석 승차권을 선택 후 셀프체크를 누르면 자동으로 실행되는 카메라로 QR코드를 찍으면 된다.


QR코드가 인식되면 검표 확인 안내가 승무원이 갖고있는 단말기로 전송된다. 자유석을 이용할 때 열차당 1회 이용할 수 있다.


단, 스마트폰 단말기에 설치된 카메라로 QR코드 스캔 기능을 제공하는 기종만 셀프체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 안드로이드 파이 OS로 업데이트한 갤럭시S8 이후 출시모델 중 메모리 4G 이상 모델


코레일은 이달까지 KTX 열차의 자유석 객차 1칸(KTX 18호차, KTX-산천 8호차, KTX-이음 6호차)의 모든 좌석에 QR코드를 부착키로 했다.


시범운영을 거쳐 내년부터는 KTX 17호차와 ITX-새마을 자유석까지 셀프체크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코레일톡에서 승차권을 구매하고 휴대폰을 바꾼 경우, 승차권 확인 방법도 개선된다. 


그동안은 역 창구를 방문하거나 고객센터에 전화를 걸어 코레일톡 ‘동기화’ 작업을 거쳐야 승차권 확인이 가능했다. 열차 시간이 임박했어도 통화 연결이 되지 않아 마음을 졸이거나 역 창구에 줄을 서서 동기화를 요청해야 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했다.


오는 20일부터는 코레일톡 승차권 확인 메뉴에서 고객이 직접 ‘새로고침’만 누르면 된다. 


한문희 코레일 사장은 “앞으로도 여행 트렌드와 고객 눈높이에 맞춰 코레일톡의 기능과 서비스를 강화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이용자 입장에서 IT기술을 적극 활용해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해 나가는 등 고객이 체감하는 디지털 혁신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파일
jpg 문서 0906.jpg 다운로드
hwp 문서 230906 “KTX 자유석 검표, 직접하고 편히 쉬세요”.hwp 다운로드 미리보기
공공누리 마크(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하여 주십시오.

만족도 조사

담당자 정보

담당자 정보

  • 관리부서언론홍보처
  • 전화번호042-615-3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