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로고타입

코레일, 가나와 철도 교류 협력 확대
  • 작성일 2024-06-07
  • 조회수 257
뉴스·홍보_보도자료 상세보기 – 내용, 파일, 담당자 연락처로 구성


코레일, 가나와 철도 교류 협력 확대

방한 재무부차관과 철도건설 등 신사업 논의…서아프리카 진출 교두보 마련




한문희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사장이 7일 오전 서울역 회의실에서 스테판 아모아(Stephen Amoah) 가나 재무부 차관을 만나 철도건설 사업에 관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한·아프리카 정상회의’를 계기로 성사된 이번 면담에는 아모아 차관을 비롯해 재무부, 철도개발부 등 가나 고위 공무원 12명이 참석했다.


코레일은 고속철도 20년간의 운영 노하우와 첨단 유지보수 기술을 소개했다. 이어 베트남·탄자니아 등과 진행 중인 철도분야 공적원조개발(ODA) 사업을 설명하며 경제개발협력기금(EDCF)을 활용한 철도사업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가나 대표단은 자국의 철도 교통 환경과 지난 2020년부터 추진 중인 ‘철도건설 마스터플랜’을 소개하면서 코레일의 IT 기술을 활용한 철도 유지보수 기술과 해외사업 현황 등에도 큰 관심을 보였다.


두 기관은 새로운 가나 철도사업 개발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관계자 방한 연수·기술 자문 등 공동 발전을 위해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이날 오후 가나 대표단은 전국 열차 운행을 관리하는 서울 구로 철도교통관제센터를 견학하고, 경기 고양에 있는 KTX 차량기지를 방문해 첨단기술을 활용한 철도차량 유지보수 현장을 둘러봤다.


한문희 코레일 사장은 “가나는 지난 2007년 처음으로 철도운영 현대화 초청 연수를 시행한 국가로서 이번 만남이 더욱 특별하다”며 “가나와의 협력을 교두보로 삼아 서아프리카에서 철도사업을 확대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파일
jpg 문서 0607.jpg 다운로드
hwp 문서 240607 코레일, 가나와 철도 교류 협력 확대.hwp 다운로드 미리보기
공공누리 마크(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하여 주십시오.

만족도 조사

담당자 정보

담당자 정보

  • 관리부서언론홍보처
  • 전화번호042-615-3127